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2014년도 익산 왕궁리 유적 발굴조사 성과 공개
등록일 2014-11-24 조회 1962
담당자 최경숙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3 이메일 keepintouch@seoul.go.kr
첨부파일 1121+2014년도+익산+왕궁리+유적+발굴조사+성과+공개(붙임).pdf

 

11.24. 오후 2시 / 익산 왕궁리 유적 발굴현장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배병선)는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에 대한 2014년도 발굴조사 성과를 오는 24일 오후 2시 발굴현장에서 공개한다.

 

익산 왕궁리 유적은 백제 무왕(武王, 600~641년) 때 조성된 왕궁성(王宮城)으로, 1989년부터 백제문화권 유적정비사업의 하나로 연차 발굴이 이루어져 왔다. 그동안 궁성과 관련된 궁장(宮牆, 성벽), 전각건물, 정원, 공방 터 등이 조사되었고, 인장 기와, 중국제 자기, 연화문 수막새를 비롯한 중요 유물 6,600여 점이 출토되어 학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이번 조사는 왕궁리 유적 동쪽 외곽부(61,000㎡)에 대한 시‧발굴 조사와 서쪽 복원, 정비 구간에 대한 추가 조사(4,200㎡)를 시행하였다. 동쪽 외곽부 조사 결과, 내부토층은 대부분 고운 흙의 뻘층과 모래 성분의 사질 층으로 조성되었으며, 이러한 양상은 남쪽으로 갈수록 더욱 뚜렷하게 나타난다. 이는 과거 하천이었으나, 현재 하천의 흔적만 남은 지형인 구하도(舊河道) 형성으로 인한 토층 양상으로 추정되며 해당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추후 지질환경 분석을 통해 구하도 형성과 운용 시기를 추정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서쪽 추가 조사는, 서문지(西門址)를 포함한 남북 150m 구간에서 시행되었다. 이 구역은 1999년, 2007년 조사를 통해 그 규모를 확인한 바 있으며, 이번 추가 조사를 통해 서문지를 처음 축조한 후, 1차례 개보수를 시행되었던 사실이 확인되었다. 원형 초석의 조성 양상, 1‧2차 사용면 확인, 백제 시대 유물 출토, 목탄의 AMS(Accelerator Mass Spectrometer, 가속기 질량분석기) 연대(AD 590~670) 등을 통해 두 공정의 시기가 모두 백제 말기로 그 폭이 좁은 것으로 확인하였다. 또 서궁장 내측의 2차 사용 면에서는 궁장을 개축하며 함께 매납된 고대 건축물을 지을 때 안전을 빌며 묻었던 공양품 진단구(鎭壇具)인 대호(大壺, 큰 항아리)의 내부에서는 씨앗 6개체, 철제품 6점이 출토되었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이러한 조사 성과를 통해, 익산 왕궁리 유적 조성 당시의 옛날 환경을 복원하고 더불어 백제 사비기 도성 축조, 운영 시기에서의 개보수 양상 등 단서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앞으로 발굴조사 성과의 체계적인 정리와 융·복합적 연구를 통해 백제 축성 기술의 전체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 문화재청 홈페이지

 

이전글 중부지역 신라 최대 규모의 양평 대평리 고분군 발견 2014-11-14
다음글 2014년 대한문화재연구원 국제학술대회 개최 알림 2014-11-24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