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글로벌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락처 및 저작권으로 바로가기

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뉴시스 보도자료] 2021.11.23. 여주시, 파사성 발굴조사 현장서 2기 원형 집수지 확인
등록일 2021-11-26 조회 138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통일신라~조선시대에 이르는 파사성의 역사성 부각

associate_pic

[여주=뉴시스]파사성 조사지역 전경


[여주=뉴시스]신정훈 기자 = 경기 여주시는 한성문화재연구원과 함께 여주시 대신면 천서리에 있는 사적 제251호 파사성(婆娑城)에 대한 9차 발굴조사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문화재청의 문화재 보수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발굴조사에서 통일신라~조선시대 축조된 성내 원형 집수지(集水池) 2기가 확인됐다.

파사성은 여주의 대표적인 산성으로, 남한강의 길목에 자리한 요충지로 지리적 중요성이 높았던 곳이다.
집수지가 확인된 지역은 파사성 중앙의 평탄지로, 이 평탄지에서 2기의 원형 집수지와 부속시설 건물지 등이 발굴됐다. 
집수지는 인위적으로 물을 모이게 하여 산성에서 장기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하는 중요한 시설로 파사성에서 정확한 구조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associate_pic

[여주=뉴시스]파사성 집수지 전경

중앙에 위치한 1호 집수지는 지름 8.2m의 큰 원형 집수지로, 통일신라시대 처음 축조되어 사용되다가 조선시대의 더 큰 규모로 개축됐던 것으로 보인다. 집수지의 주변으로는 부석시설과 담장 등을 갖추고 대형 건물지 등이 가깝게 배치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어 집수지를 중심으로 성 안의 건물 배치가 이뤄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내부에서는 목간(木簡)과 함께 임진왜란 전후에 제작된 ‘右’자명의 백자편이 출토돼 선조 25년(1592) 유성룡의 발의에 따라 승군 의암(義巖)이 성을 대대적으로 고쳐쌓았다는 기록과 일치한다.   2호 집수지는 1호 집수지에서 서쪽으로 17m 떨어져 위치하며 최대 지름 7.4m의 타원형 형태이다. 밑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계단식 구조로 규모에 비해 깊이 있게 축조됐다.

associate_pic

[여주=뉴시스]파사성 집수지 출토 목간

바닥면에는 누수를 방지하고자 두터운 점토를 깔았는데, 점토가 움직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점토 사이에 돗자리를 놓는 기법이 발견됐다. 이런 축조 방법은 신라시대 산성인 부산 배산성 2호 집수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통일신라시대 집수지의 특징을 알려주고 있다. 2호 집수지는 통일신라 후기~고려 초까지 사용되다가 폐기되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2호 집수지의 내부에서는 인화문토기 등 통일신라시대 토기 및 기와류와 소뼈를 비롯한 동물뼈(獸骨)가 다수 출토됐다. 동물뼈는 하남 이성산성, 인천 계양산성, 안성 죽주산성 등의 집수지에서도 확인된 바 있어 향후 비교 연구가 기대된다.
여주시는 1999년부터 파사성에 대한 연차 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9차 발굴조사를 통해 성내 원형 집수지와 건물지 등의 축조 양상과 배치가 확인됨에 따라 발굴조사 결과를 반영해 향후 파사성에 대한 순차적인 보존 및 정비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이전글 [이데일리 보도자료] 2021.11.23. 세종서 7세기 사비 백제시대 다각다층 건물터, 국내 최초 확인 2021-11-25
다음글 [중부매일 보도자료] 2021.11.23. 옥천 이성산성 목곽고 발굴현장 일반인에 공개 2021-11-26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