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1.12. 정읍 옛성에서 '백제 시대 행정 편제' 새겨진 목제 유물 발견
등록일 2021-01-13 조회 784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발굴터
발굴터

[정읍시 제공]

(정읍=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정읍시의 한 옛성에서 백제 시대 행정 편제를 확인할 수 있는 목제 유물이 발견됐다.

전라문화유산연구원과 정읍시는 사적 제494호인 정읍 고사부리성(古沙夫里城)에서 '상부상항(上卩上巷)' 글귀가 새겨진 목제를 발견했다고 12일 밝혔다.

고사부리성은 성황산(해발 132m) 정상부 두 봉우리를 감싼 이른바 테뫼식 산성으로 백제 시대에 처음 쌓아 통일신라 때 개축했으며 고려를 거쳐 조선 시대 영조 41년(1765) 읍치(邑治)가 다른 곳으로 이전되기까지 줄곧 사용됐다.

조선 전기까지는 석성(石城)이었다가 조선 후기에 토성(土城)으로 개축됐다.

전라문화유산연구원과 정읍시는 지난해 12월 이곳에 대한 8차 정밀발굴조사를 마쳤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길이 144∼148㎝, 두께 3.3∼3.6㎝ 크기의 목제들이 발견됐는데 그중 하나에는 '상부상항'이 새겨져 있었다.

상부와 상항은 백제백제는 수도 사비를 오부오항, 지역을 오방성(五方城)으로 나눠 통치했다.

충청도에 동방, 서방, 북방을 뒀고 전북도에는 중방성을 두었다.

정읍시 관계자는 "'상부상항'이라는 명칭이 적힌 유물은 충남 부여와 익산 등 백제 고도에서 주로 출토돼 정읍이 백제의 중요 지역이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 목제는 원형 유지를 위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 보존처리 중이다.

sollenso@yna.co.kr

이전글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1.05. 진안군 대량리서 구리 생산용 '제동로' 발견…"9세기 운영 추정" 2021-01-06
다음글 [호남고고학회] 2021.01.12. <부안 유관리 고분군의 역사적 가치와 활용방안> 학술대회 안내 2021-01-14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