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백제 부활의 꿈 서울 2천년 고도 조명

유물이미지

로비

HOME > 전시안내 > 상설전시 > 로비

로비

풍납토성, 백제의 부활

박물관 로비에서 가장 먼저 마주치는 상징전시물은 풍납토성 성벽 단면이다. 아랫변 너비 약 43m, 높이 9~11m로 추산되는 풍납토성의 성벽 단면을 얇게 떼어내(이를 전사(轉寫)라고 한다) 전시 연출하였다.

풍납토성 성벽단면 전시
풍납토성 성벽단면

풍납토성 성벽의 전체 길이는 약 3.5km이다. 이를 아랫변 너비 43m, 윗변 너비 15m, 높이 12m의 사다리꼴 흙 구조물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풍납토성 성벽을 쌓는 데 대략 1,075,200㎥~1,344,000㎥의 흙이 필요하다. 1,075,200㎥는 흙을 정돈하지 않고 마구 쌓아놓을 경우에 필요한 수치이며 1,344,000㎥는 흙을 잘 다지며 쌓을 경우에 필요한 흙의 양이다. 풍납토성은 잘 다져쌓은 토성이므로 체적 1,344,000㎥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15톤 덤프트럭(8㎥) 168,000대를 움직여야 하는 막대한 분량이다.

고대 중국에서 토성을 쌓을 때 한사람의 하루 작업량이 0.6㎥였다고 한다. 이를 풍납토성에 적용하면, 연인원 약 224만명을 동원해서 성벽을 쌓은 셈이 된다. 인부 1만명이 224일을 꼬박 일해야 하는 작업량이다. 과연 백제는 풍납토성을 1년만에 쌓을 수 있었을까?

아! 풍남토성, 한성백제를 부활시킨 살아있는 증거 2천년 역사의 생생한 기록

4세기 무렵 백제의 전체 인구는 약 70~80만명이었다. 당시 백제는 국가의 존망이 걸린 단기간의 전쟁에 3~4만명을 동원할 수 있었다. 군사 내지 일꾼은 보통 15세 이상의 건강한 남성이었으므로 1가구(5인기준)당 차출 대상자는 1~2인에 불과했으며, 그조차도 장정을 차출당한 집안 식구들의 생계 보전을 위해 이웃한 2~3가구의 장정을 차출하지 못하는 조건이었다. 백제로부터 1천여년이 흐른 뒤인 조선시대에는 군역에서 정병 1인당 2~3인의 봉족을 두었다고 한다. 그러므로 농기구가 상대적으로 부실했던 고대 백제의 경우에는 군역 혹은 노역에 장정 1인을 차출하려면 장정이 속한 해당 1가구는 물론 이웃한 3~4가구를 봉족으로 지정해야만 했을 것이다. 이렇게 따지면 고대사회에서 하루 1만명 동원은 배후에 약 20만명의 지원을 전제한 것이라 할 수 있다.

아! 풍남토성, 한성백제를 부활시킨 살아있는 증거 2천년 역사의 생생한 기록

풍납토성 축조는 전쟁처럼 수개월만에 끝나는 일이 아닌데다 한정된 공간에서 여러 사람이 공동작업해야 했으므로 하루에 1만명씩 동원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따라서 하루 2천명씩 동원했다고 계산할 경우, 풍납토성을 다 쌓으려면 1,120일(3년)이 걸린다. 2천명이 1년을 꼬박 일하기도 물리적으로 어려울뿐더러 장마철, 한겨울 등 계절 영향까지 감안하면 풍납토성 축조에 대략 4~6년의 기간이 소요되었다고 볼 수 있다. 2천명 동원의 배후에 약 4만명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관점에서 보면, 4만명이 4~6년동안 꼬박 희생한 피와 땀의 결과물이 바로 풍납토성 성벽인 것이다.

 

페이지 담당부서 : 전시기획과 담당자 : 백길남 주무관   

02-2152-5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