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문화재청 보도자료] 2021.07.13. 백제 사비도성의 외곽성, 부여 나성에서 북쪽 출입시설 확인
등록일 2021-07-13 조회 255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 문화재청, 부여군과 함께 나성 축조공법과 구조 등 추가조사로  실체규명 계획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의 허가를 받아 부여군(군수 박정현)에서 추진하고 있는 ‘부여 나성(북나성) 10차’ 발굴조사에서 북쪽 출입시설(북문지, 北門址)이 확인되었다.    * 문지(門址): 문이 있던 자리   * 조사지역: 충남 부여군 부여읍 쌍북리 400-3번지 일원 / 조사기관: (재)백제고도문화재단

  부여 나성은 백제 사비도성의 외곽성으로 도성을 보호하고 도성의 내ㆍ외부 경계를 구분하기 위해 축조된 성이다. 외곽성은 사비 천도(538년)를 전후한 시기에 쌓은 것으로 사비도성이 계획도시였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핵심시설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부여 나성 중 북나성에 대한 10차 발굴조사로, 북나성에서 부소산성으로 이어지는 성벽의 진행 방향과 축조양상을 규명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오는 10월까지의 일정으로 실시되고 있다. 도성 내‧외부를 연결하는 외곽성 문지는 모두 5곳으로 추정되며, 이중 동나성 2곳(동나성 2ㆍ3문지)에서만 그 실체가 확인되었으나,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북나성 문지가 확인되었다.   

  북나성 문지는 통로를 중심으로 동쪽부분의 성벽만 확인되고, 서쪽은 유실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문지의 성벽은 석축부가 최대 4단(약 1.2m)이 남아있고, 가증천의 제방에 접하여 동쪽에서 서쪽으로 이어지다가 급하게 남쪽으로 꺾어져 진행되며 조사지역 너머로 연장되는 구조다. 문지의 형태는 바깥쪽이 넓고 안쪽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양상으로 1998년에 조사된 동나성 3문지와 유사하다.

사비도성 외곽성 북문지는 도성 내로 진입하는 명확한 출입시설로, 도성으로 이어지는 뚜렷한 교통로를 파악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특히, 가증천과 백마강이 합류되는 지점에서 동쪽으로 약 400m 떨어진 곳으로, 이 일대는 삼국사기에 기록된 포구인 북포(北浦)로 추정된다. 따라서 이번 조사결과는 육상과 수로로 연결되는 백제의 교통체계를 밝힐 수 있는 매우 의미 있는 성과다. 

문화재청은 조사를 계속해 문지에서 동쪽으로 연결되는 성벽의 실체를 파악하여 산지와 저지대 등 지형에 따라 변화되는 나성의 축조공법과 구조 등을 규명할 예정이다. 그동안 북나성 구간에서는 성벽구조, 치(雉), 성내 건물지, 문지, 교통로 등 다양한 백제 유적이 확인되고 있어, 향후 이 일대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 결과가 더욱 기대되는 곳이다.   * 치(雉): 방어에 효율적이도록 성벽에서 의도적으로 각지게 돌출시켜 축성한 부분(=치성, 雉城)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부여군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인 부여 나성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를 지원하여 백제 사비기의 도성제를 규명하고, 백제 왕도의 실체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리고 현장 공개계획을 수립하여 학계, 시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사비도성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밝혀나갈 계획이다.

 

 

[크기변환]noname01.jpg

<북문지 발굴현장>

이전글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7.12. 하남시 감일지구 백제역사박물관 2025년 건립 추진 2021-07-12
다음글 [뉴스1 보도자료] 2021.07.12. 진안군 동향면 '대량리 제동유적' 4차 발굴조사 완료 2021-07-13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