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7.01. 국내 첫 '봉황장식 금동관' 나왔다…함안 아라가야고분서 확인
등록일 2021-07-01 조회 272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보존처리 과정서 나타나…"가야 관(冠) 중 제작 시기 가장 빨라"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복원도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복원도

[함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아라가야 지배층 집단 무덤으로 알려진 경남 함안 말이산고분군에서 5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봉황장식 금동관이 나왔다.

함안군은 말이산 45호분에서 지난 2019년 발굴조사를 통해 수습한 유물을 보존처리한 결과 국내 최초의 봉황장식 금동관임을 확인했다고 1일 발표했다.

말이산 45호분은 목곽묘(木槨墓·덧널무덤)이다. 묘광(墓壙·무덤 구덩이)은 길이 9.7m·잔존 너비 4m이고, 목곽은 길이 6.7m·너비 2.7m이다. 발굴조사 과정에서 이번에 확인된 금동관은 전체가 아닌 일부로, 길이 16.4㎝·높이 8.2㎝이다.

함안군 관계자는 금동관 장식을 봉황으로 보는 데 대해 "아래쪽을 향한 부리, 하부에 돌출된 깃, 곡선으로 말려 올라간 꼬리 아래쪽의 깃이 특징"이라며 "일제강점기에 조사된 평북 운산 용호동 1호분의 금동판 4매에 나타난 봉황, 무령왕릉에서 출토한 환두대도(環頭大刀·고리자루큰칼)의 봉황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봉황 두 마리가 대칭 구도를 이루는 삼국시대 금공예품은 최초로 발견된 것"이라며 "말이산 45호분 금동관은 5세기 초반에 조성한 것으로 보이는 무덤에서 발견돼 현재까지 알려진 가야의 관 중에 제작 시기가 가장 이르다"고 강조했다.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중 왼쪽 봉황 몸통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중 왼쪽 봉황 몸통

[함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한상 대전대 교수는 "신라 금동관의 장식은 보통 사슴뿔이나 나뭇가지 모양이고, 대가야 금동관은 풀이나 꽃 형태 장식이 많다"며 "경주 서봉총에서 나온 신라 금관의 작은 장식을 일제강점기에 봉황이라고 표현했으나, 새처럼 보여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금동관은 전반적으로 길쭉한 관테 위에 봉황 두 마리가 마주 보는 형태를 띠고 있다. 관테는 평면이 아닌 곡면을 이루고 있어서 두개골 형태에 맞춰 제작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신라 금관은 여러 부품을 각각 제작한 뒤 조립한 사례가 많지만, 말이산 45호분 금동관은 커다란 동판에 그림을 그린 뒤 일부를 뚫어 조각하는 투조(透彫) 기법을 사용했다.

또 수은에 금을 녹인 아말감을 표면에 칠한 뒤 수은을 증발시키는 아말감 기법으로 앞쪽과 뒤쪽을 도금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쪽에는 추가 장식을 부착할 수 있도록 두 줄로 작은 구멍을 냈다.

이 교수는 "아주 정교하지는 않고 형식도 다소 오래된 느낌이 있지만, 아라가야의 금속공예 문화를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자료"고 평가했다.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중 일부 모습
말이산 45호분에서 나온 봉황장식 금동관 중 일부 모습

[함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sh59@yna.co.kr

 

이전글 [문화재청 보도자료] 2021.06.30. 제4회「백제문화유산주간」개최 2021-07-01
다음글 [KBS 보도자료] 2021.06.30. 장수지역 중심 '반파가야' 규명 속도내야 2021-07-02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