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6.16. 장수군 산서면 야산서 1천500년 전 가야시대 봉화터 발굴
등록일 2021-06-21 조회 385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봉화대·봉화시설·봉화꾼 거주공간·토기 조각 등 확인

장수 산서면 가야봉화터
[장수군 제공]


    (장수=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장수군 야산에서 1천500년 전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가야시대 봉화터가 발굴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장수군은 전북 지역 가야문화유산 연구 복원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상서면 오성리 야산에서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가야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봉화터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봉화터는 전북 동부산악지대에서 확인된 삼국시대 봉화 110여곳 가운데 하나다.

군은 이 봉화터 축조 및 운영 주체가 '금강 상류에 존재했던 가야세력'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 봉화터에서는 다듬어진 돌로 쌓은 사각 형태의 봉화대, 불을 피운 봉화 시설, 봉화를 운영한 봉화꾼의 거주공간, 불씨 보관시설 등이 발굴됐다.

    봉화대는 한 변의 길이가 800850㎝며, 상부에 원형의 봉화시설이 남아 있다.

    봉화대와 주거공간에서는 가야토기 조각, 적갈색 연질토기 조각, 기와 조각 등 가야 및 삼국시대 유물 70여 점도 출토됐다.

군 관계자는 "봉화대와 관련 시설이 온전한 모습을 유지하고 있어 문헌에 기록된 가야시대 봉화의 실체를 밝히는 중요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수군은 오는 17일 오후 발굴현장에서 전문가들이 참가한 가운데 발굴조사 성과를 설명하는 학술자문회의를 연다.   

봉화대 인근 불씨 흔적
[장수군 제공]


kan@yna.co.kr

이전글 [문화재청 보도자료] 2021.06.21. 경주 쪽샘 44호분 발굴현장과 출토유물 26일 일반인 공개 2021-06-21
다음글 [연합뉴스 보도자료] 2021.06.20. 백제 교촌리 3호분, 무령왕릉과 벽돌 재료·굽는 온도 달라 2021-06-22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