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뉴시스 보도자료] 2021.06.15. 경기도, 관리사각지대 고구려유적 보호 강화…국비 요청
등록일 2021-06-15 조회 402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시행 내년 12개 사업 31억원 중 22억원 신청

 
associate_pic

경기 연천 대전리산성.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는 파주 아미성 등 고구려유적 정비 및 지표·발굴조사 강화를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내년도 '고구려유적 보존·정비사업' 12개에 31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기 위해 이 중 국비 22억원을 문화재청에 요청했다.

도내 고구려유적 63곳의 약 70%가 예산 지원 등이 없는 '비지정문화재'로 관리 사각지대였으나 이달부터 국비 지원 근거를 담은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기 때문이다.  

앞서 도는 2008년 '고구려유적 종합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국가지정문화재 14곳, 도지정문화재 4곳, 비지정문화재 45곳 등 총 63곳 고구려유적에 대한 정비·관리를 시행해왔다.
국내에는 고구려유적이 총 92곳으로, 경기도에 68%가 몰렸다. 문제는 도지정문화재와 비지정문화재는 국비 지원이 없어 유적 관리에 한계가 있다는 점이다.
지난 10일 시행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은 고구려·백제·신라·가야·마한·탐라 등 6개 역사문화권의 시도지정문화재 및 비지정문화재에 국비 70%를 지원해 연구조사, 발굴, 정비 등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고구려유적 보존·정비사업' 예산을 올해 14억원(국비 7억원 포함)에서 내년 31억원(국비 22억원 포함)으로 2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associate_pic
경기 파주 덕진산성. *재판매 및 DB 금지

관련 예산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연천 호로고루, 당포성, 포천 반월성, 파주 덕진산성 ▲도지정문화재 연천 대전리산성 ▲비지정문화재 파주 아미성, 이잔미성과 양주 독바위보루, 연천 고성산보루 등에 대한 정비 및 지표·발굴조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도는 현재 추진 중인 태봉·태실 조사, 항일독립운동 유적 안내판 설치·관리, 무형문화유산 확대 발굴사업 등이 완료되면 연차적으로 다양한 종류의 비지정문화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이들 조사를 통해 확인된 비지정문화재를 대상으로 문화재 돌봄사업을 실시, 촘촘한 관리체계를 마련해 문화재 방치와 훼손을 방지한다는 복안이다.
이정식 경기도 문화유산과장은 "지정문화재와 비지정문화재 모두 우리에게 남겨진 소중한 문화자원으로 역사와 전통을 담고 있어 마땅히 동등하게 보호받아야 한다"며 "그동안 소외된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안정적인 관리체계를 마련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이전글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 2021.06.14. 호남지역 청동기시대 재조명 국제학술대회 2021-06-15
다음글 [문화재청 보도자료] 2021.06.21. 경주 쪽샘 44호분 발굴현장과 출토유물 26일 일반인 공개 2021-06-21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