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백제왕도 2000년의 꿈

궁(宮)명 토기 유물 사진

백제학연구소식

HOME > 백제학 연구 > 백제학연구소식

게시글의 상세내용을 제목, 등록일, 조회,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이메일, 첨부파일, 내용 등의 순으로 나타내는 표 입니다.
제목 [국민일보 보도자료] 2021.06.02. 전주 등 7개 시·군 후백제문화권 발굴 적극 나섰다
등록일 2021-06-03 조회 437
담당자 전미정 담당부서 백제학연구소
연락처 02-2152-5954 이메일 baekje@seoul.go.kr
첨부파일
연내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출범 약속 후백제 역사문화 규명 연구
, 관광자원화위해 협력 다짐
 
김승수 전주시장(가운데)과 강영석 상주시장, 박성일 완주군수, 장영수 장수군수, 전춘성 진안군수, 김영길 문경부시장, 한성환 논산시 동고동락국장이 1일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진을 찍고 있다. 전주시 제공.
 
전북 전주는 1100여년전 37년간 후백제(900∼936년)의 왕도(王都)였다. 후삼국시대 격동의 중심지이자 다양한 문화가 펼쳐졌던 역사적 장소다.
전주시를 포함한 후백제문화권 7개 시·군이 후삼국시대의 주역이었던 후백제의 역사문화를 규명하고 이를 관광자원화하기 위해 지방정부협의회를 꾸리기로 하고 손을 맞잡았다. 대상은 전주·완주·장수·진안(전북)·논산(충남)·문경·상주(경북) 등이다.
전주시는 이들 시·군 단체장 등이 1일 전주에 있는 전라감영 선화당에서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연말까지 협의회를 꾸리기로 다짐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시·군에는 후백제를 건국한 견훤왕의 탄생과 성장, 후백제 건국, 견훤왕의 죽음 등 역사 기록이 있고 후백제의 흥망성쇠와 관련된 문화유적이 산재해 있다.
7개 시·군은 그동안 후백제 역사문화와 위상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았다는 데 뜻을 모으고 후백제 역사문화를 규명하고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은 후백제 역사문화 발굴조사와 학술연구, 홍보활동 등에 협력하고, 후백제 권역을 중심으로 한 관광활성화 사업도 함께 발굴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는 10일 시행되는 ‘역사문화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에 ‘후백제역사문화권’을 추가로 설정할 수 있도록 목소리를 높이기로 했다.
더불어 후백제 문화재의 국가지정문화재와 세계문화유산 지정에도 힘을 쓰는 한편 다른 지자체의 참여 독려, 정책포럼, 정책토론회, 학술대회 등도 추진해 후삼국시대의 역사 조명을 확장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전주시는 후백제 역사문화 복원을 위해 2019년 문화유산전문가와 박물관장, 학예사, 관련 분야 교수 등으로 구성된 전문 학술연구단체 ‘후백제학회’를 출범했다. 연말까지 서고산성 추정 서문지와 우아동사지, 무릉고분군 등에서 후백제 유적 정밀발굴조사도 할 계획이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후백제문화권 지방정부협의회의 출범으로 찬란했던 후백제에 대한 정체성을 확립시키고 재조명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전북뿐만 아니라 충남과 경북 지역을 아우르는 후백제의 역사문화적 공간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이전글 [한국일보 보도자료] 2021.05.31. 경주에도 없는 신라 벽화고분, 영주서 볼 수 있어요 2021-06-01
다음글 [뉴시스 보도자료] 2021.06.03. 옥천 이성산성 '목곽고' 가치 높다…나뭇잎 바닥 부착기법 첫 확인 2021-06-03

페이지 담당부서 : 담당자 :